본문 바로가기

군민을 위한, 건강 지킴이! 산청군 보건의료원이 함께 만들어갑니다.

약물중독 처치

약물은 다음 4가지 방법으로 체내에 들어갑니다.

  • 내복(입을 통해서) : 마시거나 먹는다.
  • 흡입(코를 통해서) : 개스 등
  • 흡수(피부를 통해서) : 농약 살포 등
  • 찔려서(신체 조직, 혹은 혈액 속에서) : 약제의 주사 등

처치법

원인이 된 약물의 종류가 달라도 일반적 처치에 있어서는 많은 공통점이 있습니다.

  • 내복했을 때
    • 곧바로 토하게 합니다. 손가락으로 목구멍을 자극하면 토하기 쉽습니다. 토하게 할때는 될 수 있는 대로 머리를 낮추어 토한 것을 계로 들이마시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또 물로 약물을 희석시켜서 토하게 하는 것도 효과가 있습니다. 젖먹이 어린아이가 잘못 마시거나 먹거나 중독의 원인이 되는 물질로는 담배가 가장 빈도가 높아, 담배 1개비에는 유독성분인 니코틴이 젖먹이의 치사량에 상당하는 10 20㎎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어린아이가 담배를 삼켰을 때도 곧바로 토해 내도록 하십시오. 병원에 갈 때는 토한 것과 약제의 용기 등을 가지고 가십시오.
    • 다음의 경우는 토하게 하는 것이 좋지 않습니다.
      • 강산(强酸), 또는 강력한 알칼리를 마셨을 때 (토하게 하면, 목이나 식도에 더욱 장해를 줍니다)
      • 의식이 없을 때 (토한 것을 잘못 폐로 들이마실 수가 있습니다)
      • 경련을 일으키고 있을 때
      • 석유제제(石油製劑)를 마셨을 때 (폐로 들이마시면 위독한 폐렴을 일으킬 수가 있습니다)
  • 흡입했을 때
    • 환자를 독성이 있는 환경에서 신선한 공기 속으로 옮깁니다. 상병자가 호흡을 하고 있으면 신선한 공기를 마시게 합니다.(산소 흡입이 되면 더욱 좋습니다) 호흡이 멈춰 있으면 숨통(氣道)을 확보해서 인공호흡을 실시하십시오.
  • 흡수했을 때
    • 의류, 시계, 신발 등 상병자가 몸에 걸치고 있는 것을 벗겨주십시오. 적어도 15분 정도 독물로 오염된 부분을 물로 잘 씻을 필요가 있습니다. 눈에 독물이 들어갔을 때는 물로 잘 씻어 내십시오.
  • 찔려서 들어갔을 때
    • 찔린 부위보다 위를 묶어 정맥의 흐름을 제지하고 호흡, 순환상태를 관찰하면서 병원으로 데리고 갑니다.어떤 경우든 호흡 순환 상태에 유의하면서 한시바삐 병원으로 데려가야만 합니다.

담당부서 정보

TOP

공공저작물 자유이용 허락 표시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출처표시